'가을'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2.10.10 소국, 가을 이야기 (3)
  2. 2012.10.04 코스모스, 그리고 가을
  3. 2011.08.30 뽀송 뽀송 [빨래] 마르는 소리... (2)
  4. 2010.10.10 모두 풍성한 (4)
백합 일기/어떤 하루2012. 10. 10. 13:56

 

소국, 가을 이야기

고령 재래 5일장, 파 장 무렵

친구 단골 노상 꽃가게에 들렀다

집에 갈 채비를 하는 아줌마 발걸음을 잡은 샘이다

어둑어둑  해서 꽃 색깔이 선명하게 구분이 가지 않아

"아줌마는 종일 꽃과 함께 계셔서 좋겠네요 예쁜걸로 추천 해 주세요"

 하면서 아줌마의 선택을 받은 꽃으로 가지고 왔다.

 

해마다 가을이 되면 소국 화분을 사지만 이번 처럼 많이 산 적은 없다

꽃을 보는 순간 한 트럭 다 사고 싶은 마음에 이기지 못해 무리를 한 듯

나이 탓인지........꽃이 예전 보다 자꾸 더 좋아진다.

 

언젠가 "헌 섬에 더 든다" 하시던 고모님 말씀이 생각난다.

나는 해가 갈수록 커지는 나만의 그 헌섬에

작은 손길 하나에도 행복해 하는 마음을 채우며 살아야겠다.

지금은

가을 이야기를 전해주는 꽃들의 표정을 보며 햇빛 만나기를 한다.

 

 

Posted by 백합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제

    가을이 만발하네...
    이가을에 난 소반가득 국화조각을 하였다.
    넌 국화꽃을 들였구나...
    '헌섬' 헌섬이 뭐니 처음듣는말이라...
    언제한번 소리길을 가자...
    잘지내지~~~

    2012.10.27 22:13 [ ADDR : EDIT/ DEL : REPLY ]
  2. 지난주 가족들이랑 소리길을 걸었다
    가을 단풍이 물들고 있었지
    그래 연락할게 같이 가자 ㅎㅎㅎ

    2012.10.29 16: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 헌섬 말하자면 자루 혹은 가마니
    그런 어감 같았어
    연세드신 어른들이 더 많이 잡수신다
    이런 뜻이었는데 나는 정신을 채우고 싶다
    뭐 이런 뜻 ...ㅎㅎㅎ

    2012.10.29 16: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백합 일기/어떤 하루2012. 10. 4. 23:05

코스모스, 그리고 가을

고령군 회천교 둔치에 장관을 이루고 있는 코스모스를 찾았더니

태풍 산바로 인해 누운 채로 고개를 들고 웃고 있었다

힘든 시간을 이겨 낸 얼굴들은 언제 그랬냐는 둥 

저마다 해맑은 웃음으로 찾아 오는 사람들을 반기고 있었다

사람들은 이렇게 자연에서 에너지를 얻는다.




내 온몸의 탁한 요소들을 밀어내고 

신선한 공기를 타고 들어 오는 은은한 향기가 상큼하다 

가까이 있는 소중함을 모르고 살아가는 것들이 너무나 많다

누군가가 말해주지 않았더라면 몰랐었다 

그래서 힘든시간을 이겨내고 웃고 있는 꽃들에게 미안하다.



해가 질 무렵이라 사진에 담긴 모습이 선명하지 않다

햇 빛 맑은 날 

하늘이 높은 날 

파란 하늘 아래 웃고 있는 코스모스에게

가을 소식을 들으러  다시 와야겠다.









Posted by 백합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백합 일기/어떤 하루2011. 8. 30. 17:18
 빨래 마르는 소리...

참으로 오랜만에 구름 마저 여유로운 하늘을 올려다 봅니다 파랗게 높은 가을 하늘이 내려 보고 있었습니다
철 늦은 매미 소리가 가을 문턱에 걸려 있는 지난 여름 못다한 소임이 아쉬운 듯
간간히 불어오는 바람 가지 마다 마지막 목청을 실어 보냅니다



추운 겨울을 이겨 내지 못해 생명을 잃은줄 알았던 행운목에 새 잎이 자라고 있었습니다
얼마나 고마웠는지 무거웠던 마음을 내려 놓습니다 잘 자라게 조금 더 빛 아래 두려 합니다


얼마전 햇빛이 나지 않아 선풍기 바람에 말린 이불에 예민한 반응을 보인 까칠한 고3 우리 막내 이불을 큰 맘 먹고
쨍쨍한 빛 아래서 말립니다 뽀송뽀송 빨래 마르는 소리가 들립니다  그 모습도 예뻐 더운줄 모르고 한참을 보았습니다
순간 오래 머물러 주는 해가 간절하리 만큼 소중하게 생각되어 집니다



곧 대학생이 되면 동화 같은 이불이 어울리지 않는 숙녀가 되겠지만 부모 마음엔 언제나 철없는 막내 인걸요
맑은 가을 햇살에 씻긴 뽀송뽀송한 목화솜 처럼 깨끗한 꿈을 꾸어라 무엇에게도 자식을 위한 의미를 담아봅니다 


얼마 남지 않은 수능 시험 ^*^
준비하는 동안 애 쓰고 힘들었던 만큼 보람 있기를 네 편에서 항상 응원하고 있으니까 힘 내고 
그 날 까지 엄마 딸 화이팅!!!   


Posted by 백합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미재

    저 푸르름, 저 햇살, 저 포근함, 저 뽀송뽀송들이 모두 원이를 응원 할거라 믿어 봅니다.

    2011.09.04 18:38 [ ADDR : EDIT/ DEL : REPLY ]
    • 그저 마음만 보탤 수밖에 없는
      참으로 부족한 엄마지 않을까
      싶은 미안한 마음이 문득 드네요
      격려 말씀 고맙구요 ^*^

      2011.09.06 21:16 신고 [ ADDR : EDIT/ DEL ]

백합 일기/어떤 하루2010. 10. 10. 12:07
가을!!!!!

축제가...꽃이...결실이...

훈훈한 인심이...높은 하늘빛이...

그리고

은은하게 퍼지는 커피향에 왠지 쌘치 해 지는 감성이...


                장안의화제- 넬라판타지아 그야말로 환상적이었습니다


                 그대 그리고 나-소리새
                 얼마나 열심히 따라 불렀는지 모릅니다


                 길가에 화분에 담긴 꽃을 보다가


                가을엔 국화향기...


                 봉이땅님께서 농사 지으신 고구마 주시네요-아주 맛있었습니다

              
                
                 

'백합 일기 > 어떤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쁜 정원과 [토루]  (10) 2010.10.14
토루팬션-한마음 자연생태법인  (11) 2010.10.13
모두 풍성한  (4) 2010.10.10
가을! 마음도 맑음  (0) 2010.10.08
잎이 다 하트네  (6) 2010.09.16
백합이 친정가서...  (0) 2010.09.10
Posted by 백합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을의 향이 물씬 풍겨 옵니다.

    2010.10.11 0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런 좋은시간을 보낼수있는 곳이 있었었군요~
    그땐 배가수를 불렀어야죠~

    2010.10.11 19:30 [ ADDR : EDIT/ DEL : REPLY ]
    • 배가수님 실력 몰랐거든요
      이번에 보니까 저랑 겨뤄 볼 만 하던대요

      2010.10.11 22:41 신고 [ ADDR : EDIT/ DEL ]